허물을 덮어주는 것이 하나님의 뜻이다

사람에게는 누구나 허물이 있습니다. 그런데 그 허물을 덮어주는 것이 하나님의 뜻입니다. “허물을 덮어 주는 자는 사랑을 구하는 자요 그것을 거듭 말하는 자는 친한 벗을 이간하는 자니라”(잠 17:9). 우리가 하나님 사랑 가운데 있다면 남의 허물이 있을 때 드러내기보다는 덮어주어야 합니다. 남의 허물을 이야기하다보면 자연스럽게 비밀 이야기도 하게 됩니다. 사람들은 하나님 앞에서는 허물을 다 드러내도 사람 앞에서는 허물을 감추고 싶어합니다. 성경은 사람이 비밀이 있는 것을 인정해 주라고 합니다. “두루 다니며 한담하는 자는 남의 비밀을 누설하나니 입술을 벌린 자를 사귀지 말지니라.”(잠 20:19). 이 사람 저 사람 허물을 누설하며 다니는 자는 사귀지 말라는 것입니다. 신실한 자는 남의 비밀을 덮어주고 숨겨줍니다. 스스로 허물이나 비밀을 말하기 전까지는 우리가 다 덮어주고 기다려주어야 합니다. “두루 다니며 한담하는 자는 남의 비밀을 누설하나 마음이 신실한 자는 그런 것을 숨기느니라.”(잠 11:13).

살다가 보면 이웃과 다툴 때도 있습니다. 그러나 혹 다투게 되더라도 다투게 된 그 문제만 가지고 이야기해야 합니다. 그 사람의 은밀한 허물을 알더라도 누설해서는 안되는 것입니다. “너는 이웃과 다투거든 변론만 하고 남의 은밀한 일은 누설하지 말라.”(잠 25:9). 이것은 절대적인 하나님의 명령입니다. 창세기 9장에 보면 노아가 술에 취해서 벌거벗고 잠을 자고 있었습니다. 함은 이것을 보고 비웃었고 그 형제에게 일렀습니다. 나머지 두 형제인 셈과 야벳은 뒷걸음질쳐 들어가 아버지의 하체를 덮어주었습니다. 나중에 함은 이 일로 저주를 받게 되었습니다. 우리는 지도나나 주위 사람의 허물에 대해 덮어주어야 합니다.

민수기 12장에 보면 모세가 이방인 구스 여인을 취하였을 때 미리암과 아론이 비방을 하였습니다. 그러자 하나님은 “너희가 어찌하여 내가 세운 내 종 모세를 비방하기를 두려워 아니하느냐”고 하시며 진노하셨습니다. 미리암은 문둥병에 걸리게 되었고 모세의 중보기도로 나중에 다시 회복이 되었습니다. 지도자가 허물이 있다 할지라도 하나님께서 그의 리더십을 폐하지 않으셨다면 우리는 그 지도자의 권위를 받아들여야 합니다. 허물이 있다고 해서 지도자의 권위를 인정하지 않는다면 이 세상은 혼돈에 빠지게 될 것입니다. 허물이 있는 지도자에 대한 인사권과 처리는 하나님께 맡겨야 합니다. 성경에 보면 사울을 왕으로 세우신 분도 또 폐하신 분도 바로 하나님이십니다. 다윗은 자신을 핍박하고 죽이려 하는 사울을 제거할 기회가 여러 번 있었지만 하나님이 처리하실 때까지 끝까지 기다렸습니다.

우리는 타인의 허물에 대해 관용하며 기도해 주어야 합니다. 예수님은 부활하신 후에 아주 중요한 말씀을 하셨습니다. “너희가 뉘 죄든지 사하면 사하여질 것이요, 그대로 두면 그대로 있으리라.”(요 20:23). 하나님은 예수님을 믿는 그리스도인들에게 죄를 없앨 수 있는 능력을 주셨습니다. 그것은 회개와 용서라는 것입니다. 어떤 큰 교회 목사님이 운전 중 택시 기사가 갑자가 끼어들어 너무 화가 났습니다. 그래서 쫓아가서 고래 고래 소리를 지르며 막 욕을 하였습니다. 그런데 그 택시 기사가 잠잠히 있는 것이었습니다. 그러다가 “목사님, 제가 실수하여 죄송합니다”하고 말했습니다. 그러자 목사님은 움짓하면서 “아니 교회에 다니십니까?”하고 물었습니다. 그러자 그 택시 기사가 “저 목사님 교회 교인입니다”하고 말하였습니다. 그 이야기를 듣자 그 목사님은 너무 부끄러웠고 자신의 행동에 후회가 되었다는 것입니다. 우리는 남의 잘못에 대하여 좀 더 넓은 마음을 가져야 합니다(고후 6:13). 남의 허물에 대하여 비난하기보다는 기도해 주어야 합니다(눅 6:27-28; 막 11:25). 허물에 대해 사람에게 말하면 비판이고 하나님께 말하면 기도가 됩니다. 비판보다는 기도를 해야 사람이 변화되고 공동체와 이 세상도 변화됩니다. 여러분 모두 타인의 허물을 덮어줌으로써 영적으로 더 성숙해지고 하나님의 뜻을 따라 살게 되시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기원합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