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선적 신앙의 모습을 버리라

어떤 회사의 사원들이 점심 식사 후에 휴게실에서 “기독교와 위선”이라는 주제로 열띤 토론을 벌이게 되었습니다. 한 청년이 기독교인들은 모두 위선자라고 신랄하게 공격을 하였습니다. 이 말을 듣고 있던 한 기독교 신자는 그러한 비평을 더 이상 참을 수가 없었습니다. 그래서 일어나서 이렇게 말하였습니다. “물론 교회에 다니는 사람들 중에는 위선자도 있다는 것을 인정합니다. 그러나 진실한 신자들이 얼마든지 많이 있습니다. 저 자신도 열심히 교회를 다기고 예수님을 믿고 있지만 그렇게까지 위선자라고 생각하지는 않습니다.” 그 신자의 말을 들은 청년은 그에게 “그러면 당신은 성경이 하나님의 말씀이라고 믿습니까?” 하고 물었습니다. 그러자 그 신자는 굳게 믿는다고 대답했습니다. 그러자 그 청년은 또 물었습니다.  “성경에는 그리스도를 믿지 않는 사람들은 모두 어둠의 자식이요 지옥에 간다고 말씀하고 있다고 하는 데 그 말이 사실입니까?” 그 신자가 또 그렇다고 대답했습니다.

그 때 이 청년은 다시 물었습니다. “그렇다면 우리 회사에 약 500여명의 직원들이 있는데 대부분은 예수를 믿지 않는 분들입니다. 그분들이 다 불신자이기 때문에 심판을 받고 저주를 받아 지옥에 가게 될 것이라는 말씀이시죠?” 상대방은 아무 대답도 하지 않았습니다. 그 청년은 다시 질문했습니다. “당신은 이 회사에서 5년간 근무했는데, 직장 동료들이 저주받고 지옥에 가는데 그들을 위해서 얼마나 기도했으며 구원하기 위하여 얼마나 전도했습니까? 그들을 예수 믿게 하려고 얼마나 노력을 했습니까? 몇 사람에게 전도하여 예수님을 알게 했습니까? 당신만 예수 믿고 영생의 복을 받았다면 전부라고 생각합니까?” 그 신자는 아무 말도 할 수 없었습니다. 그는 자기 자신이 믿음의 위선자임을 깨달았습니다. 그는 자기의 경건을 위해서 열심히 기도하고 자기와 가까운 사람들의 행복을 위해서 기도한 적은 있지만, 자기와 함께 일하는 수많은 믿지 않는 동료들, 죽음의 저주를 향해 가는 그들을 위해서 한 번도 심각하게 기도하고 전도하지 않았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만약 이 불신자 청년이 여러분에게도 비슷한 질문을 한다면 어떻게 대답하시겠습니까? 여러분도 하나님을 진정 믿는다 하면서도 생명의 복음을 전하지 않는 경건의 모양만 있지는 않은지요? 우리는 진짜 믿음을 가져야 합니다. 사울처럼 신앙의 위선과 가식을 버리고 변화된 바울처럼 전도의 사명을 위해 올인해야 합니다. 로마서 10장 13-14절은 이렇게 말씀합니다. “누구든지 주의 이름을 부르는 자는 구원을 얻으리라 그런즉 저희가 믿지 아니하는 자를 어찌 부르리요 듣지도 못한 이를 어찌 믿으리요 전파하는 자가 없이 어찌 들으리요” 이 말씀의 뜻은 예수님을 믿으려면 복음의 말씀을 들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그 복음을 들으려면 전도하는 사람이 있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구원은 하나님이 하시지만 구원의 통로로 하나님께서는 사람을 사용하시는 것입니다. 여러분 주위에 가족 친척 직장 동료 등 예수님을 믿고 구원을 받아야 될 사람들이 많을 것입니다. 하나님께서 여러분을 먼저 구원하신 것은 여러분 혼자 잘 믿고 잘 먹고 영생 천국을 소유하게 함이 아니라 믿지 않는 주위의 많은 사람들을 구원하기 위함입니다. 복음 전도의 사명을 깨달은 자는 진정으로 행복한 사람이요 축복받은 사람입니다. 여러분 모두 진정한 행복과 축복을 누리며 살아가는 인생이 되시길 바랍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