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톡데일 패러독스(Stockdale Paradox)

짐 콜린스의 “좋은 기업에서 위대한 기업으로”(Good to Great)라는 책에 보면 ‘스톡데일 패러독스’(Stockdale paradox)라는 말이 나옵니다. 베트남 전쟁 당시 미군 장성이었던 스톡데일 장군은 포로로 잡혀 8년 동안 모진 고문을 당했습니다. 그러나 나중에 결국 많은 포로들과 함께 고향으로 돌아올 수 있게 되었습니다. 스톡데일 장군은 포로수용소에서 살아남은 사람들이 일반적으로 생각하는 무조건적 낙관주의자들이 아니라 희망적 현실주의자들이었다고 말합니다.

스톡데일에 의하면 낙관론자들은 앞으로 다가오는 크리스마스에는 “자유를 얻고 출소할 수 있겠지” 라고 막연한 희망을 갖고 있다가 크리스마스에 못나가면 희망이 꺾이게 되다고 합니다. 다시 “내년 부활절에는 나갈 수 있겠지” 하고 생각하다가 그 때 또 출소를 못하면 희망이 또 꺾이게 된다는 것입니다. 이렇게 기대와 실망을 반복하면서 결국은 희망을 다 잃어버리는 결과를 가져온다는 것입니다. 그러나 현실주의자들은 크리스마스 때까지는 나가지 못할 것이라 생각하고 그에 대비하는 마음을 가짐으로써 그날이 와도 심적 동요가 없이 꿋꿋이 견디어 나갈 수 있었다는 것입니다.

스톡데일 패러독스가 의미하는 것은 아무리 어려운 상황에 빠진다 하더라도 궁극적으로는 성공할 것이라는 믿음을 가지면서 동시에 눈 앞에 닥친 냉혹한 현실을 외면하지 않고 직시하는 사고방식이 필요하다는 것입니다. 다시 말해서 희망과 현실의 균형 감각을 가지면서 끝까지 인내하며 꿈을 잃어버리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현실을 떠난 기대감과 희망은 오히려 좌절을 증폭시킬 수 있는 경향이 있습니다.

여러분의 인생이 변화되고 꿈을 성취하는 것도 마찬가지입니다. 자신의 현재 모습을 진단하고 어려움을 받아들일 것은 받아들이고 자신이 개선해야 할 점은 개선해 가면서 비전을 가지고 나가야 한다는 것입니다. 현실에 대한 진단과 개선 없이 꿈만 가지고 있다고 되는 것은 아닙니다. 어느 국군 부대에서 연대장 한 분이 부대 내 교회에 매일 새벽기도를 나가서 “하나님! 별을 달게 해주세요! 장군이 되게 해주세요!” 하고 승진만을 위해서 기도를 했다고 합니다. 그런데 승진에서 탈락하고 나니까 그 후로는 새벽기도를 나오지 않았다는 것입니다. 자신의 영적인 상태를 진단하고 개선하는 것이 승진하는 것보다도 더 중요한 것입니다. 승진 자체보다도 더 중요한 것은 주님의 뜻대로 자신의 삶이 변화되는 것입니다. 우리는 삶의 목적과 궁극적 희망을 예수님께 먼저 두고 기도해야 합니다.

교회의 변화도 마찬가지입니다. 막연하게 교회성장만 바라보는 것이 아니라 교회가 어떤 점을 개선해야 할 것인가 하나님의 지혜와 전략(wisdom and strategy)을 가지고 변화를 모색해야 합니다. 교회의 현실에 대한 진단이 있어야 미래에 대한 비전이 나오는 법입니다. 현실을 변화시키려고 노력하면서하나님께서 주신 비전과 목표를 포기하지 않고 바라보는 것이 중요합니다. 현실과 미래의 균형 감각은 모든 지도자들이 가져야 할 중요한 자질입니다.

여러분의 현실에서는 최선을 다하면서 동시에 여러분의 미래는 하나님께 달려있음을 믿고 기도하십시오. 최선의 삶과 믿음의 기도는 기적을 만들어 낼 것입니다. 그리고 놀라운 혁신과 생명의 길이 앞에 열릴 것입니다.

댓글 남기기